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북한인민해방전선’ 사무처장, 장세율 씨


지난 9월 9일, 서울 영등포에서는 북한 민주화를 위한 탈북재향군인들의 행동단체, ‘북한인민해방전선’이 결성됐습니다.

고향의 민주화를 위한 노력은 자신의 ‘양심 선언’이라고 이야기하는 장세율 씨. 그는 모임이 발족된 이후,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 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북한인민해방전선 사무처장 장세율 씨를 만나봤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