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서해 NLL 이남에 해안포 발사


서해상의 미-한 합동훈련

서해상의 미-한 합동훈련

북한이 오늘 (9일)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 해상을 향해 해안포 130 여발을 발사했습니다. 특히 일부 포탄이 NLL 남쪽 해상에 떨어져 파장이 예상됩니다. 서울의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9일 서해 북방한계선 즉, NLL 해상을 향해 해안포 1백30 여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군 당국은 “오후 5시30분부터 3분간 백령도 NLL 인근 해상에서 10발이 발사됐고, 오후 5시52분부터 6시14분까지 연평도 앞 NLL 인근 해상에서 1백20 여발이 발사됐다”며 “해안포 사격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군 당국은 특히 “일부 해안포는 NLL 남측 백령도 인근 해상에 떨어졌다”며, 하지만 “한국 측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군은 이에 대해 경계와 전투 대비태세를 강화하면서 오후 5시 53분 무선으로 북한에 경고방송을 보냈습니다. 북측의 이번 도발은 지난 3월26일 천안함 사태 이후 처음 이뤄진 것입니다. 특히 북측이 발사한 해안포 일부가 NLL 이남에 떨어짐으로써 현재의 남북 경색국면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한국의 한민구 합참의장과 군 수뇌부는 지휘통제실 등에서 비상근무에 들어갔고 해외순방 중인 김태영 국방장관도 사건 발생 직후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군 당국과 국방 전문가들은 북측의 이번 도발에 대해 한국군이 9일까지 펼친 서해 해상 기동훈련에 대한 맞대응 차원으로 군사적 시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 국방연구원 부형욱 박사입니다.

“아마도 서해 훈련의 대응 차원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앞으로 우리 군이 취하는 상황에 따라서 오늘과 비슷한 형태로 대응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해에서 지난 5일부터 닷새간 일정으로 육.해.공군, 해병대, 그리고 해경이 합동으로 실시한 한국군 해상 기동훈련이 9일 마무리됐습니다.

한국의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서해 해상 기동훈련이 잠수함 자유공방전과 포격훈련을 끝으로 오후 5시쯤 종료됐다”며 “그 어느 때보다 훈련이 고강도로 실시됐다”고 밝혔습니다.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응 차원에서 이뤄진 이번 훈련에는 잠수함 3척을 포함한 함정 29척과 항공기 50여대, 그리고 병력 4천5백 명이 투입됐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한국군 단독으로 해상과 수중, 공중에서의 북한 도발을 격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며 “훈련 목적을 충분히 달성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제2차 미-한 연합훈련이 다음 달 중 서해에서 실시되며 두 나라는 미 7함대 소속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의 참가 문제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와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는 10일 오전 판문점에서 천안함 사태를 논의할 대령급 실무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유엔사측이 9일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은 지난 6월28일 첫 번째 회담 이후 네 번째로, 지난 달 30일 열린 3차 회담에선 유엔사 측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북측의 정전협정 위반 행위를 평가하는 공동평가단 소집을 제안한 반면 북측은 국방위원회 검열단 파견을 주장하며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