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산림, 매년 평양면적 만큼 감소


중국 투먼에서 본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의 땔감과 식량해결을 위해 벌목과 개간이 이루어진 민둥산 (자료사진).

중국 투먼에서 본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의 땔감과 식량해결을 위해 벌목과 개간이 이루어진 민둥산 (자료사진).

북한의 산림 면적이 지난 20년 동안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마다 평양시 면적 만큼 산림이 없어진 셈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지난 20년 동안 산림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 FAO는 최근 발표한 ‘2011 세계 산림현황’ 보고서에서, 2010년 현재 북한의 산림 면적은 전체 국토의 47%인 5백66만 6천 ha 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1990년 북한의 산림 면적 8백20만 1천ha 와 비교할 때, 30.9 %인 2백53만5천 ha 나 줄어든 것입니다.

지난20년 동안 매년 12만7천ha의 산림이 없어진 것으로, 해마다 평양 면적(1,123 제곱km, 11만2천3백ha)만큼의 산림이 사라진 셈입니다.

한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고려대기환경연구소의 정용승 소장은 북한의 산림 훼손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용승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소장] “나무를 잘라서 밥을 하고 난방을 하고 여러 가지 공장 활동을 하는 등 인위적인 활동을 하기 때문에 삼림은 굉장히 많이 없어지고 황폐화가 됐다, 야산은 특히 그렇습니다. 야산은 뻘개요..”

실제로 북한에서 베어진 나무는 대부분 연료로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료용 생산이 5백91만1천 입방미터로 가장 많았고, 산업용 목재 생산량은 1백50만 입방미터, 일반목재 생산량은 28만 입방미터에 그쳤습니다.

산림이 줄어들면서 산림이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양도 1990년 2억3천 9백만 t에서 2010년에는 1억7천1백만t 으로, 20년 사이에 30% 가량 줄어들었습니다.

이밖에 북한 임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전체 노동력의 0.2%이고, 임업 생산량은 2억9천9백만 달러로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2.5%를 차지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의 산림면적은 6백22만2천ha로, 북한 보다 55만7천ha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