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캠벨 차관보, 북한에 남북관계 개선 촉구


5일 한국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회담한 김성환 장관과 커트 캠벨 차관보

5일 한국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회담한 김성환 장관과 커트 캠벨 차관보

한국을 방문 중인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대남 비난을 강화하고 나오는 데 대해 남북관계 개선이 6자회담 재개 협상에 필수 요건임을 거듭 강조한 것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방한 중인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5일 북한에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면담한 뒤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에 나서고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필수요건”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두 나라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에도 한반도 평화 유지에 굳건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미-한 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비핵화, 동북아 지역 안보, 그리고 북한 주민의 안녕을 위해 강력한 공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그런 맥락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부 장관을 대신해 김성환 장관을 워싱턴으로 초청한다”며 조만간 미-한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또 “6일 일본을 방문해 북한 문제 등 각종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미-한-일 3각 공조는 강력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이른 시일 내에 워싱턴에서 3자회동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미국의 모든 북한 관련 부처와 관계자들은 북한의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있고 정기적으로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3차 미-북 대화 전망을 묻는 질문엔 “특별히 대답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3일부터 이틀간 이뤄진 방중과 관련해선 그 결과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들에게 사후설명을 했다면서 “중국에 대해 북한 상황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고 북한에 자제의 중요성을 분명히 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김 장관과의 면담에 앞서 김재신 차관보와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그리고 약식 기자회견 뒤에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을 만났습니다.

한편 김성환 장관은 이날 캠벨 차관보과의 면담에 앞서 내외신 기자설명회을 가졌습니다.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3차 대화에선 ‘통미봉남’ 차원에서 남북 접촉을 하지 않으려 할 할 가능성에 대해 비핵화에 도움이 된다면 형식에 구애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핵화 문제는 비핵화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가 무슨 형식을 고집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비핵화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든지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협상의 형식에 우리가 구애받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리겠고요.”

김 장관은 하지만 “미-북 대화만 있고 남북대화는 없을 것으로 단정하지 말아달라”며 “한국도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으니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말해 3차 남북대화 가능성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또 김 위원장 사후 북한을 대하는 태도가 신중해진 배경을 묻는 질문에는 “북한 후계체제가 공식적으로 거의 확립됐다고 볼 수 있지만 어떤 정책을 취할 지는 명확히 표명되지 않아 중국도 북한의 입장을 기다리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