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자유민주주의 부정세력 불용"


6일 국립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사를 하는 이명박 대통령.

6일 국립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사를 하는 이명박 대통령.

한국에서 이른바 `종북세력’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 부정 세력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은 정부 여당이 시대착오적 색깔론으로 공안정국을 기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 전영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6일 현충일을 맞아 한국 내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세력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 대통령은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57회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에서 “대한민국의 초석이 된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헌신에 다시 한 번 고개 숙이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몸 바친 호국영령의 뜻을 받들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한국 대통령]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어떤 자들도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파괴하려는 자들도 있지만 전쟁이 나면 최전선에서 싸우겠다는 젊은이들의 비율도 한국이 세계에서 제일 높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발언은 최근 통합진보당 일부 의원의 비례대표 선출 과정에서의 부정경선 의혹과 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의 탈북자 비하 발언 등으로 불거진 이른바 ‘종북주사파’ 논란 속에서 종북세력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대통령은 앞서 지난 달 26일 라디오 연설에서도 “북한의 주장을 반복하는 내부의 종북세력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한 데 이어 5일에도 국가유공자를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을 부정하려는 세력이 있어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처럼 종북세력을 겨냥한 대통령의 발언이 계속되면서 민주통합당 등 야당에선 시대착오적 색깔론 공세라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라디오 연설에서 이 대통령과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색깔론과 사상검증 공세를 즉각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 대통령은 종북세력 운운하고 박 전 위원장은 국가관을 거론하며 이념대결로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증오와 분열의 색깔론이 아니라 희망과 단결의 리더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또 “민주통합당의 대북정책인 햇볕정책은 튼튼한 안보에서 출발한다”며 “튼튼한 안보와 한-미-일 동맹 공조를 빼버리고 종북을 운운하며 색깔론을 제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전영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