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서해 기동훈련 돌입


한국 서해상 미-한 합동훈련 당시(자료사진)

한국 서해상 미-한 합동훈련 당시(자료사진)

한국군은 오늘 (5일)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북 대응 조치의 일환으로 서해 해상기동훈련에 들어갔습니다. 북한은 이에 대해 `계획적인 군사적 도발’이라며 또다시 강경 대응을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군은 5일 천안함 사태에 대한 대북 대응 조치의 일환으로 닷새간 실시되는 서해 해상기동훈련을 시작했습니다.

한국군 당국에 따르면 훈련은 이날 오전 아시아 최대 상륙함인 독도함 등 함정들이 출항하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또 전술 기동훈련과 대잠수함 추적 훈련, 해상 자유공방전, K-9 자주포 사격훈련 다양한 훈련들이 이날 하루 동안 이뤄졌습니다.

한국 해군 측은 “해상훈련은 주로 태안반도 격렬비열도 북방과 남방 해상에서 실시됐다”고 밝혔습니다.

대잠수함 추적 훈련은 4천4백t급 구축함인 최영함이 적 잠수함을 식별하고 구축함에 실린 링스 헬기가 출격해 어뢰를 발사하는 한편 초계함인 1천2백t급 대천함이 폭뢰로 공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북방한계선 즉, NLL 부근의 서해 5도 지역에선 K-9 자주포 사격훈련이 있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공군, 육군, 해병대, 해경의 전력과 병력이 합동으로 참가하며 잠수함 3척을 포함한 함정 29척, 항공기 50여대, 병력 4천5백 명이 투입됩니다.

한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의 성격을 방어적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 작전참모부장 김경식 해군 소장입니다.

“이번 훈련은 지난 7월 동해에서의 연합기동훈련에 이어 서해에서 실시하는 합동기동훈련으로서, 우리 군의 군사대비 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한 방어적 훈련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또다시 이번 훈련을 `계획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 물리적 타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5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서기국 ‘보도’를 통해 “북한 군대와 인민은 역적 패당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괴뢰 호전광들이 불질하면 예상을 초월한 전법과 타격수단으로 짓뭉개 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3일에도 북한군 전선서부지구사령부의 ‘통고’ 형식으로 이번 해상훈련을 “강력한 물리적 대응 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고 위협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