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도쿄 전력에 10조엔 보상 요구


폐허가 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

폐허가 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사고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 전력 측에 피해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5일 경제피해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주변 주민들에게 가구당 100만엔씩, 또 독신 가구는 75만엔씩 우선 지급하도록 정했습니다.

이어 시미즈 마사타카 도쿄전력 사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8일까지 후쿠시마 원자력 보상 상담실을 개설하고 빠르면 이달 중으로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급 대상은 원전 반경 30킬로미터 안에서 살다가 피난길에 올랐거나 방사능으로 오염된 12개개 마을 4만8천 가구의 주민들입니다.

도쿄전력의 보상금 총액은 500억엔이지만, 전체 배상금 규모는 최대 10조엔에 이를 전망입니다.

도쿄전력은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빌딩과 토지, 사택 등 1천억엔 규모의 부동산을 매각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