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게이츠 국방장관, “북한, 대화 앞서 미사일과 핵실험 유예해야”


후진타오 중국 주석을 예방하는 게이츠 장관

후진타오 중국 주석을 예방하는 게이츠 장관

북한이 5년 안에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이 경고했습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게이츠 장관은 특히 북한이 대화에 앞서 미사일과 핵실험을 유예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 방문 사흘 째인 11일, 북한이 5년 안에 미국을 직접 공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계속적인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미사일 개발이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으며, 미국은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게이츠 장관은 특히 매우 제한적이기는 해도 미국에 대한 북한의 미사일 공격이 5년 안에 가능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북한의 위협이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북한이 5년 안에 핵 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소수의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이 대화에 앞서 선행해야 할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미사일과 핵실험의 유예를 요구했습니다. 지금은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대화가 필요한 시점이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진정성 있는 행동을 먼저 행동으로 보여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무부는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주저하는 이유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지난 해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 국면에 이어 북한은 이번에는 대화를 요구하는 구애 국면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애 국면에서 북한이 해야 할 일은 한국과 지속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진정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미국은 남북한 간 대화를 권장하지만 대화에 앞서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들이 몇 가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측에 대화가 건설적이 될 것임을 확신시키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가 많으며, 무엇보다도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공개적으로 하는 것이 대화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의미 있는 조치가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말로써 옳은 일을 거론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지만 정말로 중요한 것은 일상적인 행동에서 뭔가 달라진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