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토, 시리아 터키 군용기 격추 비난


26일 기자회견에서 시리아군의 터키 전투기 격추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안데르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

26일 기자회견에서 시리아군의 터키 전투기 격추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안데르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지난주 발생한 시리아 군의 터키 군용기 격추 사건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2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 회의에서 아네르스 포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은 “우리는 이번 행동을 도저히 용납할 수 있으며 강한 어조로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스무센 사무총장은 그러나 이번 사태가 더 확산되는 것을 원하지는 않는다면서 시리아 정부는 앞으로 이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라스무센 사무총장은 또 나토의 대응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동맹국들은 앞으로의 상황을 계속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터키의 요청으로 열린 이날 나토 회의는 동맹국 가운데 어느 한 곳이라도 안보에 위협을 느낀다고 판단될 경우 회의를 소집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에 따른 것입니다.

한편 터키의 레젭 타입 에르도안 총리는 이날 터키 의회에서 지난 22일 시리아 군의 발포는 결코 실수가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에르도안 총리는 또 터키 군 당국도 시리아가 조금이라도 국경을 침범하게 되면 이에 즉각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