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의원연맹,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22일 서울에서 열린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9차 정기총회.

22일 서울에서 열린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9차 정기총회.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전세계 국회의원들의 모임인 ‘북한 자유 이주민의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제 9차 총회가 오늘 (22일)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연맹은 중국 정부에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고, 강제북송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자유 이주민의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IPCNKR은 22일 탈북자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중국 정부와 유엔의 지속적인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IPCNKR은 서울에서 제 9차 정기총회를 연 뒤 채택한 공동결의문에서 중국 정부에 대해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고, 이들에 대한 적절한 지원과 보호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중국 내 탈북자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감시관 파견을 유엔에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내에서 자행되는 인권 유린 실태에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 정권은 더 이상 주민들에게 비인간적인 처벌이나 폭력을 저지르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마틴 버니 IPCNKR 부의장] “Secretary Kim, as the new leader of your country, you have a historic opportunity to break for the past. You have the choice to embrace peaceful change and make history…”

마이크로네시아의 마틴 버니 IPCNKR 부의장은 북한의 새 정권과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을 향해 과거의 고리를 끊고 국제사회와 협력할 수 있는 역사적인 기회를 맞아 이제부터라도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와 함께 유엔 차원에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 유린에 대한 즉각적인 실태 조사 착수를 요청했습니다. 황우여 상임공동대표입니다.

[녹취: 황우여 상임공동대표] “주민들의 시민적,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를 광범위하게 침해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치범 수용소를 포함한 북한의 구금시설에서는 잔인한 구타와 고문, 강제노동, 강제낙태, 공개처형이 무자비하게 자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와 같은 현실에 침묵해선 안 됩니다.”

또 북한이 납치한 사람들에 대한 생사 확인과 조속한 송환을 촉구하고, 회원국 정부가 북한인권법과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선 한국과 일본, 폴란드 등 10개국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와 북한인권법 제정,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강제북송 뒤 구금시설에 수감된 경험이 있는 탈북자 이옥희 씨는 증언에 나서 중국에서 교회를 다닌 이들에게는 밥을 주지 않고 굶겨 죽이거나, 중국인의 아이를 가졌다는 이유로 강제 낙태시키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말했습니다.

IPCNKR은 지난 2003년 탈북자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설립된 단체로, 전세계 60여 개 국, 2백여 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