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역사적인 버마 방문


버마 순방길에 오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버마 순방길에 오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오는 30일 버마를 공식 방문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미 국무장관이 버마를 방문하는 것은 50년 만에 처음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이달 초 버마의 민주화가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클린턴 장관을 파견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버마 방문을 통해 정치 개혁과 인권, 국가 통합을 위해 미국이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버마는 지난 3월 수십년간의 군정을 끝내고 민정 국회가 들어섰습니다. 버마 대통령의 한 보좌관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최근 미국과 버마의 외교 관계가 발전하면서 버마에 대한 미국의 제재 조치도 끝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구호 단체 ‘파트너스 릴리프’는 28일 버마 군대에서 강간이나 살인 등 심각한 인권 유린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