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터 전 대통령, “북한서 비핵화, 인권, 인도주의 문제 얘기할 것”


베이징에서 북한 방문 목적을 설명하는 카터 전 대통령

베이징에서 북한 방문 목적을 설명하는 카터 전 대통령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 전직 국가수반들의 모임인 ‘엘더스 그룹’ 회원 4명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한의 인도주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6일 북한을 방문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마르티 아티사리 전 핀란드 대통령, 그로 브룬트란드 전 노르웨이 총리,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 등 전직 국가수반들이 26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북한을 방문합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번이 3번째 방북이지만 전직 국가수반들의 모임인 엘더스 그룹의 회원들이 함께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들은 26일부터 사흘간 평양을 방문한 뒤 28일 전용기 편으로 한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엘더스 그룹 측은 방북단이 베이징과 평양, 서울에서 고위 당국자들과 민간대표, 학계 전문가, 해외 외교관들을 만나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 방문을 하루 앞둔 25일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방북단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부터 초청을 받았다면서도 북한에서 누구를 만나게 될지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만난다면 매우 기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 측과 여러 가지 가능성을 얘기할 것이라며, 신뢰와 소통을 회복하는 문제와 비핵화, 인권 문제를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이 현재 북한에 식량 지원을 중단한 상태에서 아동과 임산부 등 식량 부족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는 북한 사람들이 있는 만큼 식량 위기 등 인도주의 문제도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티사리 전 핀란드 대통령도 갈등 해결이 기본적 접근방법이 돼야 한다며 인도주의 부분에서 북한 측에 도움을 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대북 제재와 관련해, 나라 전체에 대한 제재가 이뤄질 때 대부분의 경우 일반 국민이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지도자들은 가장 적은 고통을 받게 된다고 말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은 유엔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350만 명이 기근에 매우 취약한 상태로 분류되고 있다며 여성과 아이들, 노인들이 정치적인 이유로 이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과 관련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해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카터 전 대통령은 구체적인 메시지를 갖고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남북한이 직접적으로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자신들이 이해하는 것에 대해 북한도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과 서로 계획된 바는 없지만 전 씨의 가족들이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카터 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