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내 휴대전화 이용자 급증, 정보 확산 가속화


북한 내 휴대전화 이용자 급증, 정보 확산 가속화

북한 내 휴대전화 이용자 급증, 정보 확산 가속화

북한 내 휴대전화 사용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휴대전화 확산이 북한 내 정보 유통을 한층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지난 달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한 해외 인사는 최근 ‘미국의 소리’ 방송에, “평양 거리 어디에서나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이들을 목격할 수 있었다”며 한국 거리에서 볼 수 있는 모습과 다를 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인사는 고위 간부 뿐아니라 김일성종합대학 학생 등 일반 주민들도 누구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었다며, 1년 전에 비해 휴대전화 사용자가 크게 늘어난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서 이동통신서비스를 하고 있는 오라스콤사는 지난 해 3분기 말 북한 내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30만 명이라고 밝혔으나, 대북 소식통들은 5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북한 호위사령부 출신인 탈북자 이윤걸 씨는 권력기관 간부와 무역상 등 부유층이 주로 이용했으나 지난 해 11월부터 지방으로 확대되면서 외화벌이 일꾼과 부유층 자녀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라며, 연말이면 휴대전화 사용자가 1백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은 최소 2백 50-3백 달러로, 기본요금도 북한 돈으로 3만원부터 시작합니다. 북한 돈 3만원은 5인 가족의 두 달치 생활비에 해당합니다.

북한사회에 이처럼 휴대전화 이용이 확산되면서 북한 내 정보 유통도 한층 가속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방북 인사는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용이 늘어나면서 북한 주민들 간의 수평적 의사소통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선 당국의 허가 없이 이동할 수 없게 돼있지만 휴대전화를 통해 북한 내에서 정보가 상당 부분 동등하게 확산되고 있다는 겁니다.

방북 인사는 따라서 지금 당장 중동처럼 시민혁명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지만 휴대전화의 보급이 북한 체제에 위험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실제 북한 당국은 중동 민주화 바람을 막기 위해 시위 소식을 퍼뜨릴 수 있는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 기기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려면 국가안전보위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해외에서 구입한 휴대전화는 북한으로 반입할 수 없습니다.


중국 내 한 대북 소식통은 휴대전화 사용자가 급속히 늘면서 당 선전선동부가 문자 메시지를 이용해 김정일 현지지도 소식 등을 전하는 등 체제선전이나 사상교육의 수단으로 휴대전화를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특정 단어를 입력해 도청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도청이나 감시도 강화하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