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대북제재 후속조치 발표


스테판 하퍼 캐나다 총리

스테판 하퍼 캐나다 총리

캐나다 정부가 28일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캐나다의 이 같은 조치는 스테판 하퍼 총리가 지난 5월 발표한 대북제재 성명에 대한 후속조치로, 북한과의 외교관계와 경제관계를 대폭 축소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캐나다의 로렌스 캐논 외교장관은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캐논 장관은 앞으로 캐나다는 지역안보 우려 사항과 인권과 인도적 사안, 남북관계와 영사업무를 위한 접촉을 제외한

북한 정부와의 모든 공식 접촉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경제 협력이나 문화교류, 대학간 교류 등에 대한 논의는 전면 중단된다고, 캐논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캐논 장관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는 새로운 경제제재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캐논 장관은 앞으로 일부 인도적 이유를 제외하고 모든 대북 수출과 대북 수입이 금지되며, 캐나다 인이나 캐나다에 살고 있는 사람의 대북 신규투자가 금지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캐나다 금융기관들의 대북 금융서비스와 기술적 자료를 비롯한 모든 기술의 대북 이전도 금지된다고, 캐논 장관은 말했습니다.

아울러, 캐논 장관은 북한 국적 항공기와 선박이 캐나다에 도착하거나 통과하는 것도 금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캐논 장관은 북한의 도발적 행동들이 국제 안보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 같은 행동을 개선하고 국제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캐논 장관은 이번에 발표된 추가 대북제재조치가 북한 주민들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캐논 장관은 이번에 발표된 제재조치가 북한 주민들을 처벌하려는 것이 아니라 북한 정부를 직접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가 이번에 발표한 조치는 한국 해군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해 대북추가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던 스티븐 하퍼 총리의 지난 5월 성명에 대한 후속조치입니다.

하퍼 총리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국제조사단의 결과가 나온 지 나흘만에 발표한 성명에서, 캐나다 정부는 통상과 투자, 그 밖의 다른 북한과의 양자 관계와 관련한 추가적인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캐나다 정부는 지난 8월 북한을 수출통제대상국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캐논 장관은 캐나다 정부의 이 같은 대북제재조치들은 북한의 도발적 행동이 절대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