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 후속 접촉에 열린 자세’


베이징에서 남북 제2차 비핵화회담을 가진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들

베이징에서 남북 제2차 비핵화회담을 가진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들

미국은 북한과의 후속 접촉에 대해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남북한이 2차 비핵화 회담을 가진 뒤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21일 베이징에서 열린 2차 남북 비핵화 회담과 관련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북한 측의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23일 미국과 북한 간 후속 회담 여부에 대한 `미국의 소리’ 방송의 질문에 대변인실 명의로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한국의 일부 언론들은 지난 21일 열린 남북한 간 2차 비핵화 회담 이후 미국과 북한이 다음달 초 후속 회담을 여는 방안을 놓고 본격 협의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국무부는 그러나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진정으로 비핵화의 진전을 이루겠다는 뜻을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이 같은 입장에는 미국과 다른 6자회담 동반국들 모두 흔들림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지난 22일 미국과 북한이2차 남북 비핵화 회담에 이어 다음달 초 후속대화를 개최하는 방안을 본격 협의 중이라고 한국 언론에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평양에서 미국 측과 후속 대화를 열기를 바라고 있지만 워싱턴의 기류는 평양에서 개최하는 데 대해 매우 부정적이라면서, 현재 미-북 두 나라가 제3국에서 후속 대화를 여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과거 미-북 대화가 열렸던 싱가포르나 독일 베를린, 스위스 제네바 등 제3국 도시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남북한은 1, 2차 비핵화 회담에서 비핵화 논의가 일부 진전을 보임에 따라 3차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