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올 겨울 북한 너무 춥지 않기를”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류우익 장관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류우익 장관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오늘 (13일) 추운 겨울에 훈풍을 맞을 수 있길 바란다며 북한이 대북 유연화 조치에 호응해 오길 촉구했습니다. 류 장관은 대북정책의 원칙을 유지하면서도 긴장 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13일 한국 정부의 대북 유연화조치에 북한이 호응해 오길 거듭 촉구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날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이번 겨울 북녘 땅이 너무 춥지 않길 바란다며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훈풍을 맞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류 장관이 취임 이후 대북 유연화 조치를 통해 힘써온 북한과의 대화채널 구축에 북한이 호응해오길 바란다는 우회적인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류 장관은 또 북한과의 안정적인 대화채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남북이 대립하거나 교류협력을 하더라도 분단된 상황에선 안정적인 채널을 갖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런 채널이 확보되면 남북간 현안이나 미래를 위해 의견을 주고받는 기능을 할 수 있길 기대하고 시간이 상당히 걸리더라도 이런 채널이 확보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게 제 입장입니다.”

안정적인 대화 통로를 통해 남북간 긴장을 낮추고 남북관계가 나빠지더라도 위기를 관리할 수 있는 통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류 장관은 대북 유연화 조치는 북한이 움직일 수 있는 분위기를 먼저 마련하자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선 여건을 만드는 데 시간과 노력이 더 필요하다며 추운 겨울이 가기 전에 이산가족들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취임 이후 강조해 온 ‘방법론적 유연성’을 재확인하면서도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북한에 사과를 요구한다고 해서 북한을 궁지로 몰거나 보복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사과를 통해 앞으로 나가기 위한 것으로 과거가 아닌 미래를 위해 사과를 요구하는 것입니다.”

북한이 천안함 사태에 대한 책임을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북한이 진실을 인정하는 용기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신숙자 씨 모녀 송환과 관련해선 남편인 오길남 씨와는 독일에서 유학생활을 같이 해 그 가족을 안다며 납북자 송환이라는 인권의 관점에서 여러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순신 장군이 아직 12척의 배가 남았다고 말했듯 아직도 12 개월이나 남았다며 인내심을 갖고 긴 호흡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