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킹 특사, “대북 식량 지원 여부 결정된 것 없어”


북한의 식량사정을 설명하는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북한의 식량사정을 설명하는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여부와 관련해 아직 입장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또 북한의 인권 상황이 개탄스럽다며 한국에서 북한자유주간을 진행하고 있는 민간단체들의 활동을 평가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식량 지원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미국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27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미국기업연구소(AEI)에서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에서, 식량 지원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원칙을 강조하면서, 대북 지원과 관련해 아직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지원은 진짜 식량 수요가 절실한지, 다른 지원 대상국들과 형평성이 맞는지, 그리고 모니터링이 제대로 보장되는지 등 세 가지 충족 조건을 보고 결정하는 것이며, 미국은 이런 조건에 입각해 지원 여부를 계속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킹 특사는 또 대북 지원과 관련해 우방인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국의 관심사는 한국과는 일부 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에 북한은 국내정치적 우려 사안으로 중대 사안 가운데 하나지만, 북한과 수 천 마일 떨어진 미국은 외교적 객관성을 갖고 접근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차이가 있다는 겁니다.

한편 킹 특사는 북한에서 인도주의 활동을 펴고 있는 미국 민간단체들의 노력을 평가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처참한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민간단체들의 노력은 북한인들의 삶의 질에 대해 깊이 우려하는 미국의 입장을 매우 긍정적으로 반영해 준다는 겁니다.

킹 특사는 이어 미국은 인도적 사안 뿐아니라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 상황에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서울에서 열리고 있는 제8회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위해 수고하는 모든 민간단체들에 감사를 표시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민간단체들이 북한의 열악하고 개탄스런 인권 현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상황을 개선하도록 촉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