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자영업으로 성공하겠습니다’, 탈북자 김철진


자영업의 ‘대가’가 되기 위해 오늘도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안정적인 잡화점으로 사업을 일궈낸 서른 한 살의 청년 김철진 씨.그는 또 하나의 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자신의 꿈을 향한 김철진 씨의 도전은 멈추지 않을 듯 합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청년사업가 김철진 씨의 이야기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