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의 아메리칸 드림] 전직교사 이복신 씨의 이민이야기 (2)


꿈을 쫒는 이민자의 이야기 나의 아메리칸 드림 (My American Dream), 전직 교사인 이복신 씨의 삶, 지난 주에 이어 오늘은 미국에서 살아온 얘기 전해드립니다.

1950년대 중반, 그것도 미국 중서부 텍사스주였으니 한국사람이라고는 찾아볼래야 찾아볼 수 없던 시절이었을게다. 이복신씨로서는 공부만이 고향, 피붙이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는 유일한 길이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