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북한 로켓 대응 합의

  • 윤국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2일) 영국 런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도발적 행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인공위성 로켓 발사 준비 과정의 마지막 단계인 연료 주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한국 두 나라 정상은 2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에 회부해 국제사회의 `엄정하고 단합된'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주요 20개국 금융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영국 런던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고 규정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국의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이날 회담에서 미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강력히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의 로켓 문제가 주요 관심사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 전세계 금융 위기에 대해 얘기하겠지만 한반도 방위와 평화, 안전 문제 등 다양한 현안들도 당연히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두 나라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 핵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폐기를 계속 추구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는 6월16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주요 현안들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일에는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나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유엔 안보리에 회부할 방침임을 통보했습니다.

백악관 당국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는 도발 행위이자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하면서 발사를 강행할 경우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앞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에 로켓 발사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장거리 로켓에 연료 주입을 시작했다고 미국의 `CNN 방송'이 익명의 미군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1일 보도했습니다. 연료 주입은 로켓 발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음을 의미한다고 이 방송은 전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북한이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오는 13일 만료되는 대북 경제제재를 통상적인 6개월 연장이 아닌 1년 간 연장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와무라 다케오 관방장관은 2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기존의 대북 제재 중 수출입 금지 품목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개별 국가 차원의 제재 방안을 공식화 한 나라는 일본이 처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