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경상도식 판소리’ 흥보가’ 에 ‘얼쑤 ~좋다’


한 손에 부채를 든 소리꾼이 고수의 장단에 맞춰 구성진 가락을 뽑아 올리면, 소리를 듣는 청중들은 소리꾼의 창과 사설과 몸짓에 엮여 나오는 이야기에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는 한국 전통의 음악 판소리.

17세기경 남도지방에서 서민 청중을 대상으로 시작된 것으로 알려진 전라도식 육자배기 판소리가 최근 경상도 지역의 젊은 소리꾼들에 의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칼칼한 경상도식 사투리가 짙은 판소리는 어떨가 궁금하시지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경상도사투리로 들어보는 판소리 흥보가로 시작해 보겠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