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6자회담 8일 개최 당사국 입장 확인 중’

  • 온기홍

북 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2일, 차기 6자회담 일정이 오는 8일부터 시작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2일 베이징을 거쳐 싱가포르로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VOA-1: 6자 회담 의장국이 중국이 8일부터 차기 6자회담이 시작될 것임을 내비쳤다구요. 먼저 그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베이징: 네, 중국 외교부의 류젠차오 대변인은 오늘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이미 6자회담의 나머지 5개국에 오는 8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열기로 제안했고 각국의 답변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하고, 6자회담이 일정대로 열리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중국 외교부가 6자회담이 사실상 8일에 열릴 것임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외교부는 앞서 지난 달 25일에도 12월 8일 6자회담을 개최하자고 다른 5개국에 제안했으며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달 23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8일 베이징에서 6자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밝힌 이후, 거의 열흘이 지난 오늘도 중국 외교부는 공식적인 6자회담 일정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VOA-2: 중국 외교부가 공식적인 6자회담 일정을 여전히 발표하지 않고 있는 이유가 있습니까?

->베이징: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달 23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6자회담이 이달 8일 베이징에서 열린다고 밝힌 것은, 그 동안 통상 6자회담 개최 일정을 의장국인 중국이 발표하던 관례에 어긋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의장국인 중국이 불쾌감을 알리기 위해 공식적인 6자회담 개최 일정을 확정 짓지 않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기도 합니다. 실제로 6자회담을 관장하는 중국 외교부는 지난 주까지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다른 참가국들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했습니다.

그러나 라이스 장관이 이례적으로 차기 6자회담 일정을 언급하긴 했지만, 전체적인 6자회담 개최 국면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북한도 6자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무엇보다 차기 6자회담 공식적인 일정은 모레 4일부터 북한과 미국이 가질 양자회동 결과에 달려 있다고 이 곳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북-미 회동을 지켜보면서 6자회담 일정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VOA-3 : 그렇다면 중국은, 시료 채취를 둘러싼 미-북 간 이견 해소 여부를 6자회담 개최와 연결짓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볼 수 있겠군요?

->베이징: 네,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핵 검증의정서 채택의 최대 이슈인 시료 채취 명문화를 위한 협상에서 이견을 최종 해소하는 것을 보고 6자회담을 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번 협상에서 북한과 미국 사이에 시료 채취와 관련된 문제가 해결돼야 6자회담이 개최돼 북-미가 합의한 사항을 추인하는 절차를 밟을 수 있게 됨으로써, 이번 6자회담이 그나마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번 북-미 양자회동에서 최종 결론이 나지 않더라도 오는 8일 6자회담을 열어 북한을 뺀 나머지 5개국이 북한을 설득하는 것도 예상할 수 있지만, 이견을 해소하는 것이 쉽지 않고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와 관련 중국 내 국제 전문가들은 미국 부시 행정부 임기 말에 열리는 이번 6자회담이 겉으로는 북 핵 비핵화 2단계를 마무리 짓기 위한 회담이 되겠지만, 실질적인 성과는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지난 달 25일 대변인 발표를 통해, 관련 당사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차기 6자회담을 개최하는 동시에 북 핵 비핵화 2단계를 하루 빨리 전면적으로 이행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었습니다.

◆VOA-4 :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오늘(2일) 베이징을 거쳐 싱가포르로 갔다는 소식이 있는데요.

->베이징: 네, 김계관 부상은 중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화요일 평양과 베이징을 정기 운항하는 북한 고려항공 편으로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오후 싱가포르행 항공 편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계관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미국 차관보는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북-미 양자회담을 갖고 핵 검증의정서 채택과 관련된 시료 채취 명문화를 위한 협상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람은 양자회동 뒤 7일께 베이징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5: 끝으로 중국 정부는, 차기 미국 국무장관에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내정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지요?

->베이징: 네, 오늘 중국 정부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이끄는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내정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 대한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오늘 홍콩에서 열린 '클린턴 글로벌 이니셔티브 아시아' 개막 총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힐러리와 함께 일하게 될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하며 힐러리 상원의원이 국무장관에 지명된 것을 축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