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양자 실무협의 재개- 돌파구 마련 기대 낮아 

  • 유미정

북한과 일본의 국교정상화 논의를 재개하기 위한 비공식 실무 협의가 7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됐습니다. 이번 협의는 지난해 9월 몽골에서 열린 2차 국교정상화 회담 이후 8개월 만에 열리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협의에서 양국간 핵심 현안인 일본인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해 큰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국교정상화 논의를 위한 북한과 일본의 실무 협의 대표들이 7일 중국의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양측은 이번 협의를 북 핵 6자회담과 연계한 좀 더 공식적인 대화 재개를 위한 예비협의로 의미를 부여하고, 앞으로 양자간 협의가 본격적으로 재개되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베이징 실무 협의에서 커다란 돌파구가 이뤄질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과 남북한, 일본,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해 합의한 6자회담 합의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외교적 보상을 약속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관계정상화를 약속한 것입니다.

일본측 6자회담의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카다카 일본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7일 베이징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북한이 이번 협의에 진실하고 건설적인 자세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이키 국장은 이번 양자 실무협의가 향후에 좀 더 많은 협의를 갖기 위한 기초를 제공할 것이기 때문에, 잘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과 일본간의 핵심 현안인 일본인 납북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서는 커다란 돌파구가 마련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은 지난 1970년대와 1980년대 북한 공작원들의 교육을 위해 일본인 13명을 납치했다고 고백한 바있습니다. 북한은 이들 가운데 5명은 일본으로 귀환시켰고, 나머지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일본인 납북자가 더 많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이들의 생사에 대한 확인을 북한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일본의 요청에 완전한 협조를 하지않고, 일본이 납북자 문제를 이유로 6자회담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과 일본 간의 관계 개선은 향후 북한에 커다란 이익이 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20세기 초 한반도를 식민지화 했던 일본은 북한과의 관계가 개선된다면 간접 피해보상 형식으로 수십억달러의 원조를 북한에 제공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 실무대표들은 내일인 8일 다시 한차례 협의를 갖습니다. 이들은 또 이달 말 이전 6자회담에서 다시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는 6자회담의 준비를 위해 오는 9일 한국에 도착한 후 다음 날인 10일 평양으로 출발합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