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행정부, 24일 의회에 북-시리아 핵협력 의혹 설명

  • 최원기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 시리아 간의 핵 협력 의혹에 대해 의회에 비공개로 설명할 계획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22일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신문 등은 미 중앙정보국 (CIA)이 24일 미 의회 상하원의 외교위와 국방위, 정보위 소속 의원들에게 이스라엘 정부가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시리아 간의 핵 협력 의혹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행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앙정보국 관계자들이 의원들에게 북한이 시리아의 플루토늄 원자로 건설을 도왔다는 내용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시리아 간의 핵 협력 의혹은 지난 해 9월 이스라엘 전폭기가 시리아의 한 시설을 폭격함으로써 촉발됐습니다. 미국의 민간 전문가들은 당시 이스라엘이 시리아의 핵 개발용 원자로를 초기 단계에서 파괴했다고 믿고 있습니다.

한편 부시 행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문제에 대한 중앙정보국의 설명 내용이 외부에 흘러 나갈 경우 현재 미국과 북한 간에 진행 중인 핵 협상에 장애를 초래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행정부는 의회에 국가안보와 정보 사안을 정기적으로 설명하고 있다”면서, “특정한 문제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스라엘이 지난 해 9월 북한과 핵 연계 의혹을 받고 있는 시리아 내 시설을 공습한 사건에 대해 그동안 일절 언급하지 않았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