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교육 통해 탈북 가정에 행복 주고 싶다 – 여명학교 조명숙 교감


늦은 나이에 대학에 입학해 교사를 꿈꿨던 한 여성이 있습니다. 한 외국인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은 것을 지켜보면서 의지할 곳 없는 외국인노동자의 권리를 찾아주는 도우미로 활동하게 됩니다. 그러기를 몇 년 이 여성은 외국인 노동자보다 더 비참한 처지에 놓은 중국의 탈북자들을 만나면서 탈북자들의 선생님이 되겠다고 스스로에게 다짐합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지난 2004년 탈북청소년들의 대안학교를 세운 ‘여명학교’ 조명숙 교감을 만나봤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