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남 암살 여성 용의자들 기소..."유죄 인정 시 사형"


김정남 암살 용의자인 베트남 국적 도안 티 흐엉(가운데)이 1일 오전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세팡법원을 나서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씨 독살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외국인 여성 용의자 2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오늘 (1일)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 씨와 베트남인 도안 티 흐엉 씨를 살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기소장을 통해 이들이 지난 13일 오전 9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도피 중인 다른 용의자 4명과 함께 북한인 김철을 살해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철은 김정남 씨의 가명으로, 김 씨는 피살 당시 이름이 김철로 기재된 북한 외교여권을 갖고 있었습니다.

김정남 암살 혐의로 체포된 베트남 국적 도안 티 흐엉(왼쪽)과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
김정남 암살 혐의로 체포된 베트남 국적 도안 티 흐엉(왼쪽)과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

검찰은 두 여성이 살해 의도를 갖고 범행을 저질렀다며 유죄가 인정되면 사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남 씨는 거주지인 마카오 행 항공기 수속을 밟던 중 공항 출국장에서 여성들의 독극물 공격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두 여성과 북한 국적의 리정철 등 3명의 용의자를 검거했으며, 김정남 씨의 시신에서 검출된 독극물 분석 결과 맹독성 신경작용제 VX가 사용됐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