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프로축구팀 태운 여객기추락…75명 사망


브라질 프로축구팀 선수 등 81명을 태운 비행기가 어제(28일) 밤 콜롬비아에서 추락해 75명이 사망했습니다.

브라질에서 출발해 볼리비아의 산타크루즈를 경유한 전세 비행기는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중 이날 밤 10시 15분쯤 추락했습니다.

추락 지점은 도시 외곽의 산악지역으로 알려졌으며 추락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사고 지점에서는 최근 며칠간 폭우가 계속됐습니다.

콜롬비아 항공당국은 비행기가 어제 밤 10시쯤 비상 신호를 보냈었다며 생존자는 6명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비행기에는 브라질리그 축구팀 샤페코엔시 소속 선수 등 승객 72명과 승무원 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샤페코엔시 선수들은 내일 열리는 중남미 축구대회인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을 치르기 위해 메데인으로 가던 중 변을 당했습니다.

이 사고로 코파 수다메리카나의 남은 경기 일정은 전면 중단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