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견 5개국 협의체 ‘믹타’, 북한 도발과 국제질서 훼손 규탄


25일 호주 시드니 모스만에서 개최된 '제8차 믹타 외교장관 회의'가 끝난 후 주최국 호주의 줄리 비숍 외교장관(가운데)이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25일 호주 시드니 모스만에서 개최된 '제8차 믹타 외교장관 회의'가 끝난 후 주최국 호주의 줄리 비숍 외교장관(가운데)이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중견국 협의체 ‘믹타’ 회원국들이 오늘 (25일) 호주에서 열린 ‘제8차 믹타 외교장관회의’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북한의 도발이 유엔헌장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훼손한다고 규탄했습니다.

성명은 또 올 들어 늘고 있는 북한의 도발과, 이에 따라 북한 주민의 인도적 궁핍을 해소하기 위한 자원이 줄어드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공동성명이 북한의 도발이 국제질서 자체를 훼손한다고 명시한 최초의 사례라며, 북한 핵과 인권 문제가 직결돼 있다는 인식이 국제사회에서 확산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멕시코와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 등 5개국이 참여하는 중견국 협의체 ‘믹타’는 한국 주도로 지난 2013년 유엔총회를 계기로 창설됐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