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중 정상, 대북제재 완전 이행 협력 다짐"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페루 리마에서 별도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페루 리마에서 별도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미국과 중국 두 나라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고 대북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데 협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9~20일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제24회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첫 날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임기 중 마지막으로 여는 회담에서 두 나라의 대북 공조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In terms of regional security, President Xi and I are united on our strong opposition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we will intensify our effort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두 정상이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겁니다.

시 주석도 양측이 한반도 비핵화 사안에 대해 긴밀히 소통했다면서, 북한 문제가 정상회담 주요 의제로 다뤄졌음을 확인했습니다.

백악관은 19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두 지도자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시스템 개발이 가하는 위협에 대해 논의했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270호와 다른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등 한반도 비핵화를 성취하기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다짐했다고 전했습니다.

내년 1월 물러나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9번째이자 마지막 입니다.

앞서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출국하기 전 AFP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은 미국과 동맹국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오바마 행정부는 임기가 끝날 때까지 (북한을) 지속적으로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