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핵 보유국 인정 요구 일축


한국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핵 시설 위성사진을 보도하는 TV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핵 시설 위성사진을 보도하는 TV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자신들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라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미국의 새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미국을 겨냥한 논평을 잇따라 내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의 대북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리치-앨런 대변인] “Our policy has not changed. We will not accept North Korea as a nuclear state. North Korea’s leaders have a choice to make: denuclearize, and attain the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they are seeking, or stay along the current path and face increasing diplomatic isolation and self-inflicted economic deprivation.”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0일 ‘VOA’에, 미국 정부는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지도자들은 비핵화와 함께 평화와 안정, 그리고 그들이 바라는 번영을 이루거나, 현 상태에 머물면서 높아진 외교적 고립과 스스로 자초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하는 선택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의 이런 입장은 최근 북한이 핵 보유의 정당성을 잇따라 주장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10일 ‘미국의 대조선 제재 압살책동은 파산을 면할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 정부의 북한 핵 포기 목적 달성은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이 대북정책에서 더 무거운 짐을 후임자들에게 넘겨왔고, 이 때문에 후임자가 더 큰 골머리를 앓게 됐다며 사실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바라는 북한의 핵 포기는 `흘러간 옛 시대의 망상’이고, 북한의 핵 보유와 끊임 없는 핵무력 강화는 엄연한 현실이라면서, 핵을 포기할 뜻이 없음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전날인 9일에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가 ‘전략적 패배’로 끝났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이 동방의 핵 강국과 어떻게 상대해야 하는가를 결심할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