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평양주재 공관, 정보유출 방지 노력"


북한 평양 주체사상탑에서 바라본 김일성 광장. (자료사진)

북한 평양 주체사상탑에서 바라본 김일성 광장. (자료사진)

평양에 대사관을 둔 독일이 현지 공관의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각별히 유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외교관 감시 관행을 의식한 노력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독일은 평양주재 자국 대사관이 정보와 통신 보안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외무부의 한 관리는 26일 ‘VOA’에 북한의 외교관 감시 관행과 관련해, 평양의 “특수한 환경”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주 유엔총회에 제출한 ‘북한인권 보고서’에서 지난해 7월 이후 평양에 거주하는 외교관과 유엔 직원들이 광범위한 감시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호베르투 콜린 전 북한주재 브라질대사는 유엔 보고서에 명시된 북한 측 (감시 강화) 조치를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4년 반 동안 평양에 주재하다 지난 8월 에스토니아로 임지를 옮긴 콜린 대사는 2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당국이 2014년 브라질대사관 인근 건물에 무선인터넷망이 미치지 못하도록 통신망 신호를 낮춰줄 것을 요구한 일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북한은 2014년 9월 평양주재 외국 대사관과 국제 기구에 사전허가 없이 와이파이 무선인터넷망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내용의 규정을 통보한 바 있습니다.

당시 스위스 개발협력청 평양사무소 등 현지 공관은 ‘VOA’에 해당 통보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면서, 통신망을 좁히고 비밀번호를 설정할 경우 무선인터넷을 계속 이용할 수 있다는 예외 지침이 뒤따랐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최근 보고서에서 외국인들에게도 이동의 자유와 정보 접근을 제한하는 북한의 관행 역시 인권 문제로 간주해 중요한 국제적 의제로 계속 논의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