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테레사 메이 첫 미-영 정상회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4일 정상회담후 기자회견장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4일 정상회담후 기자회견장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늘(4일) 항저우에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첫 양자회담을 가졌습니다. 테레사 메이 총리가 지난 7월 취임한 후 두 사람이 회담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양국 정상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메이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고 "전 세계에서 영국보다 더 강력한 미국의 협력국은 없다"며 양국 간의 특별한 유대관계를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두나라는 북대서양 조약기구 동맹국으로서 같은 관점으로 국제 정세를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도 미국과의 경제 및 안보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기로 한 결정을 번복하거나 국민투표를 다시 치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