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클린턴, 가장 자격 갖춘 후보"...미국서 수술용 로봇 이용 증가


바락 오바마(왼쪽) 미국 대통령이 27일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사흘째 일정에서 연설한 뒤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왼쪽) 미국 대통령이 27일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사흘째 일정에서 연설한 뒤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미국 내 주요 뉴스를 정리해 드리는 ‘아메리카 나우’ 시간입니다. 김현숙 기자 나와 있습니다.

진행자) 오늘 어떤 소식들이 있습니까?

기자) 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수요일(27일) 민주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클린턴 후보만큼 대통령 자격을 갖춘 후보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소식 자세히 전해드리고요.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민주당 지도부 인사들이 주고받은 음성 파일을 공개했는데요.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의원 측을 비판하는 내용이 들어있어서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미국에서 수술용 로봇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는 소식도 알아봅니다.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먼저 민주당 전당대회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수요일(27일) 여러 연사의 연설이 있었는데요. 누구보다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이 관심을 끌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재임 기간을 돌아보며 그동안 이룬 성과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할 일이 남아있다면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다음 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here has never been…...”

힐러리 클린턴 후보만큼 대통령이 될 자격을 갖춘 사람은 없다고 오바마 대통령은 강조했는데요. 오바마 대통령 자신이나 클린턴 후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는 미치지 못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대통령이 하는 일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일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Until you sat at the desk……”

대통령에 취임해서 그 자리에 앉기까지는 국제 위기를 해결하거나 젊은이들을 전쟁터에 보내는 게 어떤 일인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하지만 클린턴 후보는 가까이에서 대통령이 하는 일을 지켜봤고, 정책 결정 과정에도 직접 참여했었다고 오바마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진행자) 퍼스트레이디, 대통령 부인으로서, 또 국무장관으로서 클린턴 후보의 경험을 지적한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대통령이 내리는 결정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잘 알고 있다는 건데요. 그러면서 선출직 경험이 전혀 없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He’s just offering slogans……”

트럼프 후보는 그저 구호나 내놓고,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는 건데요. 지난주 공화당은 전당대회에서 전혀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고, 분노와 증오만 부추겼을 뿐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냉소와 공포를 거부하고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다음 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는 건데요.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자, 클린턴 후보가 깜짝 무대에 등장해서 감사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진행자)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조 바이든 부통령의 연설도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이 상당히 열정적으로 연설하면서, 트럼프 후보 공격에 앞장 섰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바이든 부통령] “How can there be pleasure……”

바이든 부통령은 다른 사람을 해고하는 일에서 어떻게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는데요. 트럼프 후보가 ‘견습생(The Apprentice)’이란 TV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You’re fired!” “당신 해고야”란 말로 유명해졌던 일을 꼬집은 거죠. 트럼프 후보가 미국 중산층을 위한다고 하지만, 이는 허튼소리라면서 트럼프 후보는 중산층을 전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또 경제뿐만 아니라, 국가 안보 면에서도 트럼프 후보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부통령] “No major party candidate……”

진행자) 미국 역사에서 주요 정당 후보들 가운데 트럼프 후보만큼 국가 안보 문제에 무지하거나, 준비가 덜 된 후보는 없었다는 건데요. 테러에 대한 사람들의 공포를 이용하는 후보, 미국인들을 안전하게 지킬 구체적인 계획이 하나도 없는 후보를 대통령으로 선출해선 안 된다고 바이든 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진행자) 바이든 부통령이 민주당 경선 출마를 고려했다가, 결국, 출마하지 않기로 했는데요. 출마했더라면 경쟁자가 될 수도 있었을 클린턴 후보를 전폭 밀어주고 있는 거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바이든 부통령은 장남 보 바이든 씨를 뇌암으로 잃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불출마 결정을 내렸는데요. 바이든 부통령이 수요일(27일) 연설에서 그런 개인사도 언급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의 연설은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가장 훌륭한 연설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는데요. 첫날 있었던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의 연설에 버금가는 연설이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진행자) 수요일(27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의 지지 연설도 있었죠? 블룸버그 전 시장이 무소속으로 올해 대선 출마를 고려했다가,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를 도와줄 가능성이 있다면서 출마하지 않기로 했는데요.

기자) 맞습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정치 이력이 흥미로운데요. 원래 민주당 소속이었다가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서 뉴욕 시장에 당선됐죠. 하지만 중간에 공화당을 탈당해서 무소속이 됐는데요. 이번에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후보 지지 연설을 한 겁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트럼프 후보를 사기꾼이라고 표현하면서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녹취: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Through his career, Donald Trump……”

트럼프 후보는 그동안 사업을 하면서 여러 차례 파산 선고를 했고, 수천 건이나 소송에 걸렸으며, 많은 주주와 계약업자들을 분노하게 했다는 건데요. 그런 사람을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해선 안 된다고 블룸버그 전 시장은 강조했습니다.

진행자) 오바마 대통령과 바이든 부통령 등 쟁쟁한 연사들에게 가려진 감이 있습니다만, 사실 수요일(27일) 팀 케인 연방 상원의원의 부통령 후보 지명 수락 연설이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이날 민주당이 케인 의원을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했는데요. 오바마 대통령에 앞서 무대에 오른 케인 의원은 부통령 후보 지명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케인 민주당 부통령 후보] “I humbly accept……”

기자) 보통 부통령 후보들은 대선 과정에서 상대 당의 대통령 후보를 공격하는 저격수 역할을 하는데요. 기꺼이 그 역할을 받아들이는 모습이었습니다.

[녹취: 케인 민주당 부통령 후보] “Our nation, it is just too great……”

기자) 트럼프 후보에 대해서 말만 번지르르하게 하고 공허한 약속을 일삼으며, 자기 자신을 홍보하는 데만 관심이 있는 선동 정치가라고 표현한 건데요. 그런 사람의 손에 맡기기에 미국은 너무나 위대한 나라라고 케인 의원은 말했습니다.

진행자)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해서 수요일(27일) 민주당 전당대회에 나온 연사들이 한 목소리로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를 비판했는데요. 트럼프 후보, 어떤 반응을 보였습니까?

기자) 네, 트럼프 후보는 인터넷 단문 사이트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빈곤과 폭력, 절망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인사들이 “미국이 이미 위대하다”고 말하지만, 그렇게 느끼지 못하는 미국인이 많다는 겁니다.

진행자) 트럼프 후보의 선거 구호가 “Make America Great Again”,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하자”인데요. 여기서 나온 얘기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트럼프 선거운동 본부 측은 수요일(27일) 발표한 성명에서 민주당에게 “슬픈 날”이란 표현을 썼는데요. 민주당은 미국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점들에 대해 전혀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런 문제가 있다는 점조차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진행자) 목요일(28일)이 민주당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데요. 일정이 어떻게 되나요?

기자) 마지막 날은 “함께 강해집시다”란 주제 아래 진행되는데요. 클린턴 후보의 딸인 첼시 클린턴 씨가 나와서 클린턴 후보를 소개할 예정이고요. 클린턴 후보가 민주당 대통령 후보 지명을 수락하는 연설을 하면서 전당대회 막이 내리게 됩니다.

/// BRIDGE ///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다음 소식 보겠습니다. 지난 주말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민주당 지도자들 간에 오간 이메일 1만9천 개를 공개해서 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번에는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수요일(27일)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인사들이 남긴 음성 메시지 29개를 공개했습니다. DNC 인사 7명의 이메일 계정에서 빼낸 파일이라고 합니다.

진행자) 음성 파일에 어떤 내용이 들어있었나요?

기자) 네, 버니 샌더스 연방 상원의원이 민주당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내용이 들어있었는데요. 샌더스 상원의원이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하는 데 반대한다, 샌더스 의원 측이 뽑은 정강 회의 대표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앞서 공개된 이메일에는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편파적으로 지지하는 내용이 들어있었는데요. 그러면서 샌더스 의원 지지자들이 크게 분노해서 항의 시위를 벌였고, 결국 데비 와서먼 슐츠 민주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이 사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행자) 위키리크스 측은 어디에서 이들 이메일과 음성 파일을 입수한 겁니까?

기자) 위키리크스 측은 익명의 제공자로부터 받았다고만 말했을 뿐, 출처를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 측은 이번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고 주장하는데요. 러시아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돕기 위해 민주당 전국위원회 전산망을 해킹했고, 이를 통해 빼낸 이메일을 위키리크스에 제공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 역시 수요일(27일) 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어떤 일이든 가능하다”면서, 러시아 해커들의 소행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진행자) 트럼프 후보나 러시아 측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면서 부인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후보는 수요일(27일)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난 적도 없고,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 대해 할 수 있으면, 클린턴 후보가 삭제한 이메일을 찾아보라고 촉구했습니다.

진행자) 클린턴 후보가 국무장관 시절에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한 사실이 밝혀져서 문제가 됐는데 그 얘기인가 보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클린턴 후보가 퇴임한 뒤에 업무 관련 이메일을 국무부에 제출해야 했는데, 이메일 가운데 약 3만 건은 사적인 내용이라면서 삭제했다고 밝히지 않았습니까? 그 삭제된 메일 얘기를 하는 거죠. 하지만 트럼프 후보의 발언에 대한 역풍이 거센데요. 주요 정당의 대통령 후보가 외국 정부에 대해 미국을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하라고 촉구한 것이라 마찬가지라면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 BRIDGE ///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마지막 소식입니다. 로봇이 수술을 한다, 과거엔 상상 속에서나 가능했던 일인데요. 현재 미국에선 이 로봇을 이용한 수술이 적지 않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수술용 로봇의 수요가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조만간 미국에서 진행되는 외과 수술의 3분의 1은 로봇 기술의 도움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캐나다의 ‘RBC 캐피탈 마켓’ 은행이 미국의 의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인데요. 지금은 로봇이 이용되는 외과 수술이 15% 수준이지만 5년 후에는 35%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진행자) 로봇을 이용한 수술,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 건지 궁금한데요.

기자) 네, 쉽게 생각하면 로봇 팔을 이용하는 겁니다. 의사들이 컴퓨터 앞에 앉아서 조종을 하면 기계 팔이 작동을 하는 건데요. 가장 대표적인 수술 로봇은 ‘다빈치’라는 로봇입니다. 현재 전 세계 3천 6백개의 다빈치 로봇이 수술실에서 의료진을 돕고 있다고 하는데요. 한국에서도 이 다빈치 로봇이 쓰이고 있다고 하고요. 다빈치 로봇 제조사에 따르면 인도와 중국 등 신흥개발국에서 이 수술 로봇을 이용하는 경우가 점점 더 많아지는 추세라고 합니다. 또 올해 2/4분기의 수술 로봇 이용률은 지난해에 비해 16%나 높아졌다고 하네요.

진행자) 수술용 로봇은 주로 어떤 수술에 쓰이나요?

기자) 네, 우선 미국에서 수술 로봇이 쓰이는 분야는 암 치료와 비뇨기과, 부인과, 소화기과 등입니다. 구체적으로 탈장치료나 복강경 비만치료수술, 자궁이나 전립선 절제술 이용되는데요. 복강경이라고 해서 개복하지 않고 배에 작은 구멍을 내 작은 카메라가 달린 관을 삽입해서 치료하는 수술에 널리 사용된다고 하네요.

진행자) 로봇을 이용해 수술을 하면 과거의 개복 수술을 할 때보다 수술이 훨씬 간단해져서 의사들이 선호할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맞습니다. 하지만 로봇을 이용한 수술에 장점만 있는 건 아닌데요. 일단 비용이 아주 비싸다고 합니다. 기계 한 대에 보통 150만 달러 정도 하고요. 유지비도 적지 않다고 하네요. 그리고 로봇이 수술을 도우면 수술에 투입되는 의사의 숫자는 줄지만, 수술에 소요되는 시간이 더 길어지는 단점이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일부 의사들은 처음엔 수술 로봇을 적극 활용했지만 수술 시간이 길어지고 또 컴퓨터를 작동해야 하는 번거러움 때문에 로봇 사용을 꺼리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진행자) 그러니까 수술용 로봇이 더 적극적으로 활용되기 위해선 기술적인 개선이 필요하겠군요.

기자) 맞습니다. 아직 활성화 되는 단계이긴 하지만 수익성이 보장되는 만큼 미국의 의료 전문기업부터 신생기업들 그리고 구글까지 이 수술용 로봇 사업에 뛰어들었는데요. 특히 인터넷 사업에서 최첨단 기술 회사로 탈바꿈 하고 있는 구글의 경우 관련 연구에 2억5천만 달러를 투자하는 등 많은 기업이 좀 더 빠르고 쉽게 조종 할 수 있는 수술 로봇 개발에 한창이라고 합니다.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김현숙 기자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