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남 '난수방송' 재개…한국 통일부 "깊은 유감"


지난 3월 한국 군인들이 파주 인근 비무장지대 철책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3월 한국 군인들이 파주 인근 비무장지대 철책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지난 2000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중단했던 남파공작원 지령용 ‘난수방송’을 16년 만에 재개한 데 대해 비판했습니다.

정준희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20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난수방송'을 상당 기간 자제해 오다 최근 재개한 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이 구태의연한 태도를 중단하고 남북한의 발전에 기여하는 쪽으로 행동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난수방송'은 남파 간첩들에게 지령을 보내기 위해 특정 책자의 페이지와 글자 위치를 통해 뜻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북한 관영 `평양방송'은 지난 15일 정규 보도를 마친 뒤 12분 간 여성 아나운서의 목소리로 `난수방송'을 했습니다.

하지만 `난수방송'은 보안성이 낮아 지금은 거의 사용되지 않는 방식이기 때문에 실제 간첩에게 지령을 보내려는 목적 보다는 대남 심리전의 하나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