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한인교회연합, 7월 워싱턴서 다양한 북한인권 행사


지난해 7월 미국 워싱턴의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열린 북한인권 행사에서 미주한인교회연합(KCC)의 창립자이자 손인식 목사가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미국 워싱턴의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열린 북한인권 행사에서 미주한인교회연합(KCC)의 창립자이자 손인식 목사가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다음달 워싱턴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 미국 정치인들에게 북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줄 것을 촉구할 예정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 KCC’가 오는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 간 워싱턴에서 다양한 북한인권 행사를 개최합니다.

KCC의 김병주 간사는 2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올해는 특히 미국 정치인들에게 의회에서 북한 주민들을 대변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김병주 간사] “올해의 주제는 Be their voice 입니다. 자기 자신을 위해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주자…”

이를 위해 국회의사당 서편 잔디밭에서 집회를 열어 연방 하원의원 등 다수의 연사들을 초청해 연설을 듣고, 국제사회가 북한 주민과 탈북자들의 아픔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 연방 상하원 의원들의 사무실을 방문해 직접 북한인권 실태를 설명하고 의원들의 응답을 듣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밖에 백악관 앞에서 북한인권 회복을 위한 집회를 가진 뒤 행진하면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과 관심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KCC의 김병주 간사는 올해 행사에 한국계로 첫 주한대사를 지낸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장애인 출신 탈북자인 지성호 씨가 초청연사로 참석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김병주 간사] “성 김 대사는 북한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인식하고 접근해야 될 지를 강의도 하시고 질의응답도 하실 거예요. 지성호 대표를 통해서는 한국의 분단된 상황, 북한의 인권에 관해서 생각하게 되는 그런 시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발족된 KCC는 미 의회에서 ‘북한인권법’이 통과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고, ‘탈북고아입양법’과 ‘북한제재 이행법’ 통과 과정에서도 적극 활동했습니다.

지난 2010년 처음 워싱턴에서 대규모 북한인권 행사를 열었고, 올해로 7번째 행사를 개최하게 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