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보고서 "북한, 콩고에 무기 보내고 군 교관 30명 파견"


콩고에서 사용되는 권총들이 북한이 주로 생산해온 권총들과 공통점이 많다고 유엔 전문가 패널이 밝혔다. 안보리 보고서에 첨부된 권총 사진.

콩고에서 사용되는 권총들이 북한이 주로 생산해온 권총들과 공통점이 많다고 유엔 전문가 패널이 밝혔다. 안보리 보고서에 첨부된 권총 사진.

북한제 권총이 아프리카의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발견됐다는 유엔 안보리의 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특수부대 등의 훈련을 지원하는 교관 30 명을 콩고민주화공화국에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유엔 안보리 산하 콩고민주공화국 (콩고) 제재위원회가 15일 공개한 전문가 패널 보고서는 북한과 콩고 사이의 군사협력 정황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정황의 단초가 된 건 콩고에서 발견된 북한제 권총입니다.

전문가 패널은 북한이 주로 생산해온 것과 공통점이 많은 이들 권총을 콩고 군 장교들과 유엔에 파견된 콩고 국립경찰 등이 사용한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이어 콩고 군 장교들로부터 해당 권총이 지난 2014년 초 콩고 마타디의 항구를 통해 들어왔고, 이 시점에 북한 교관 30 명이 콩고에 입국했다는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보고서는 당시 북한 교관들이 콩고 대통령경호실과 특수부대를 훈련시키는 임무를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권총들이 콩고 수도 킨샤샤의 암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도 명시했습니다.

북한제 무기를 수입하거나, 북한 교관을 초청해 자국 군인을 훈련시키는 행위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위반입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 패널은 지난 3월 북한과 콩고 측에 해당 무기의 거래 내역과 훈련 교관에 대한 해명자료를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지난달, 당시 비밀이던 해당 문서를 입수해 북한과 콩고 간 군사협력 문제를 지적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콩고 정부의 랑베르 망드 대변인은 지난달 14일 프랑스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관련 보도를 정면으로 부인했습니다.

망드 대변인은 보도 내용이 “완전히 거짓말”이라면서 “2001년 로랑 카빌라 대통령 사망 이후 북한과 어떤 협력관계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망드 대변인은 북한과의 무기 거래 의혹에 대해서만 부인했을 뿐, 훈련 교관 파견 문제는 거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콩고 내전 관련자에 대한 제재를 목적으로 지난 2004년 구성된 콩고민주공화국 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은 매년 제재와 관련한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지난해에도 북한제 소총이 콩고에서 발견됐다고 밝히는 등 콩고와 북한 간 군사협력 가능성을 제기해 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