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불법행위 연루 북한 외교관 추방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유엔 회원국들에게 불법 행위에 연루된 북한 외교관들을 추방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해외 근로자들을 통해 정권에 흘러 들어가는 자금줄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은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 외교관들의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바란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UNSCR 2270 specifically highlights the need to exercise vigilance against DPRK diplomats engaged in illicit activity, and obligates Member States to expel DPRK diplomatic personnel involved in sanctions evasion or UNSCR violations. We look to all UN Member States to ensure these sanctions are effectively implemented.”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5일, 북한 외교관들이 파키스탄에서 주류밀매를 계속하고 있다는 ‘VOA’의 최근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가 불법 행위에 연루된 북한 외교관들을 감시해야 할 필요성을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대북 제재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 외교관들에 대한 추방 의무 역시 회원국들에게 부여한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파키스탄 주재 북한 외교관들의 주류 불법 반입과 판매와 관련한 구체적 정황은 파키스탄 정부가 답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파키스탄의 대북소식통은 23일 ‘VOA’에 북한의 이슬라마바드 주재 대사관과 카라치 주재 경제무역참사부 직원들이 현지에서 여전히 몰래 술을 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14명의 북한 외교관들이 할당량의 2배가 넘는 위스키와 맥주 등을 반입해 외교관 차량으로 배달 판매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들 외교관들은 파키스탄 암시장에서 6~7배에 달하는 주류 거래 차익을 챙긴 뒤 그 중 절반에 해당하는 70만 달러를 매년 북한 정권에 충성 자금으로 상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중국 시안의 북한 식당에서 종업원 3명이 탈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외화벌이와 송금 행태를 심각한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North Korea’s export of labor generates significant revenue for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nd enables the development of its illicit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We continue to explore all options for restricting revenue that can be used to advance these illicit programs.”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정부가 근로자 해외 파견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얻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3월16일 발동한 새 대북제재 행정명령 13722호에 북한의 근로자 해외 파견을 겨냥할 수 있는 권한이 포함돼 있다며, 미국은 북한의 불법 프로그램에 자금이 흘러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