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빌 게이츠,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부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회장이 지난달 22일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회장이 지난달 22일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회장이 또 다시 세계 최고의 부자로 꼽혔습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인 ‘포브스’가 발표한 2016년 세계부자순위에 따르면, 게이츠 전 회장은 2월 중순 현재 재산이 750억 달러의 추산됐습니다.

스페인의 의류회사 ‘자라’ 창업주인 아만시오 오르테가 회장이 670억 달러 재산으로 2위에 올랐고,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미국의 워런 버핏 버크셔 헤더웨이 회장이 608억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또한, 여성 가운데 세계 최고 부자는 361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한 프랑스의 화장품 회사 로레알 창업자인 릴리안 베탕쿠르로 나타났고, 19살의 나이에 12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한 노르웨이의 투자자 알렉산드라 안데르센이 세계에서 가장 어린 부자로 꼽혔습니다.

한편,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45억 달러의 재산으로 세계부자순위 324위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