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50년 만에 자체 생산 여객기 시험비행


일본 미쓰비시 항공이 개발한 제트 여객기 MRJ가 11일 나고야 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일본 미쓰비시 항공이 개발한 제트 여객기 MRJ가 11일 나고야 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일본이 50년 만에 자체 생산한 제트 여객기 시험비행에 성공했습니다.

일본 미쓰비시 항공이 개발한 최초의 일본산 제트 여객기 ‘MRJ’가 11일 나고야 공항을 이륙해 1시간 30분 간 비행한 뒤 무사히 착륙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일본 항공기 산업의 새 시대가 개막됐다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일본산 여객기의 시험 비행은 지난 1962년 국가 주도로 개발한 프로펠러 여객기 ‘YS-11’ 이후 53년만입니다.

미쓰비시 중공업의 자회사인 미쓰비시 항공은 2000년대 초반에 여객기 개발에 착수한 이후 설계 수정 등을 이유로 5차례 개발 일정을 연기한 끝에 기체를 완성했습니다.

이 항공기는 약 35미터 길이에 100석 규모로 항속거리가 3천 400킬로미터로 짧은 편입니다. 하지만 해외 경쟁사의 비슷한 항공기에 비해 연비를 20% 정도 개선한 것이 장점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