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메르켈 독일 총리, 다음주 중국 공식 방문


지난해 7월 중국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담화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중국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담화하고 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다음 주 중국을 공식 방문합니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의 초청으로 오는 29일과 30일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영국을 방문해 양국간 대규모 투자협정을 체결한 데 이어, 다음달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베이징을 방문하기로 하는 등 유럽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중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지만 중국은 시장진입 제한과 철강을 비롯한 일부 중국산 제품을 유럽에 덤핑, 즉 헐값에 판매한다는 이유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 폭스바겐을 비롯한 유럽 기업들은 최근 중국 내에서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거액의 벌금을 물 처지에 놓였습니다.

또 유럽의 영화사들은 중국 당국이 시장 진출을 제한하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편 메르켈 총리는 과거 중국 방문시 인권 문제를 공식 제기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