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중국 위안화 하락 저지 위해 2290억 달러 투입"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재무부가 중국 위안화 약세에 대한 비판을 완화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9일 주요 무역 상대국의 환율 정책과 경제 상황을 분석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 위안화가 상당히 과소 평가되고 있다는 종전의 표현을 중기적으로 과소 평가되고 있다는 내용으로 수정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중국인민은행이 8월에 단행한 위안화 평가 절하에 대해 환율 정책을 변경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위안화 강세를 유연하게 수용할 수 있는지 여부가 시금석이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미 재무부는 이와 함께 중국의 경기 둔화로 위안화가 약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지만 중기적으로는 과소 평가되고 있다고 밝혀 앞으로 위안화의 가치가 상승할 여지가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또 재무부는 중국이 경기 둔화에 따른 위안화의 하락을 저지하기 위해 7~9월 사이에 2290억 달러를 웃도는 대규모 시장 개입을 실시했다는 추계를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