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중국 외무장관 회담 "중동 현안 협력"


중국을 방문한 모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왼쪽)이 15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했다.

중국을 방문한 모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왼쪽)이 15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했다.

이란은 중동지역의 긴장과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의 도움을 원하고 있다고 15일 베이징을 방문한 모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중국-이란 외무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그려면서 이란에 대한 서방의 제재가 해제되면 더 많은 중국 기업들을 유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또 예멘과 시리아 등 중동지역 현안들이 정치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왕 부장의 견해에 동의한다며 이를 위해 양국이 서로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 부장도 서아시아와 북아프리카의 불안정 상태가 지속돼지 말아야 한다는데 양자가 동의했다며 이는 정치적으로 풀어야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왕 부장은 아울러 이란 핵 합의와 관련해 중국은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며 핵 합의가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