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시드니 도심서 인질극…5명 탈출 성공


15일 호주 시드니의 한 카페에 감금되었던 인질 중 한 명이 탈출해 경찰쪽으로 달려오고 있다.

15일 호주 시드니의 한 카페에 감금되었던 인질 중 한 명이 탈출해 경찰쪽으로 달려오고 있다.

호주 시드니 도심의 한 카페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인질극이 발생했습니다.

현재 인질극이 12시간 넘게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인질들은 탈출했지만 아직도 30명 가까이가 인질로 잡혀 있는 상황입니다.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인질극은 현지 시간으로 오늘 (15일) 오전 9시쯤 시드니 시내 금융중심가인 마틴 플레이스의 한 카페에 무장괴한이 침입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언론들은 당초 인질의 수를 손님 30여 명과 종업원 10여 명 등 40여 명으로 추정했지만, 경찰은 30여 명 미만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질 가운데 이 카페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한국인 여성 등 5명은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인질극을 벌이는 무장괴한은 1명으로 추정되며, 신원과 범행 동기는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연합군이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인 ISIL을 상대로 진행 중인 공습에 호주가 동참하고 있다는 점에서 ISIL을 추종하는 세력의 테러 공격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인질극이 벌어진 마틴 플레이스 인근 도로와 지하철 역, 주요 건물 등을 봉쇄하고 중무장 경력을 주변에 배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시드니 도심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도 통제됐습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사건 발생 직후 국가안보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