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TF, 북한 자금세탁방지기구 가입 환영


북한 지폐에 인쇄된 김일성 주석의 초상. (자료사진)

북한 지폐에 인쇄된 김일성 주석의 초상. (자료사진)

자금세탁방지기구가 북한의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 가입을 환영했습니다. 이 기구는 북한이 자금세탁 방지 체제의 발전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기구 (FATF) 대변인실은 2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진전되고 있는 북한과의 협력 논의를 소개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기구는 최근 몇 년 동안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단속에 관한 북한의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북한 측에 이 문제를 직접 논의하자고 계속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자금세탁방지기구 산하 국제협력점검그룹(ICRG)의 아태 지부 회의에 참석하고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APG)에 가입한 사실을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자금세탁방지기구의 권고사항들을 준수하기 위해서는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 단속체제가 필요한데, 북한의 최근 움직임들은 이 같은 체제의 발전을 위한 조치들이라는 겁니다.

자금세탁방지기구는 북한이 국제협력점검그룹의 아태 지부와 직접 접촉해왔다며, 양측이 만나 북한이 해결해야 할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단속에 관한 가장 중요한 문제점들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논의는 북한이 관련 분야의 개혁을 이루기 위한 행동계획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기구는 관련 논의가 현재도 진행 중이라며 오는 10월 자금세탁방지기구 전체회의 이전에 북한 관리들이 국제협력점검그룹의 아태 지부와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는 최근 필리핀 마카오에서 열린 정례총회에서 북한의 옵서버 회원 가입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핵무기 개발로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 자금과 테러자금 거래 방지를 주요 목표로 삼고 있는 국제기구에 가입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미국은 지난 5월 북한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지정하면서 북한이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에 가입하지 않은 사실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미 재무부는 북한의 옵서버 회원 가입에 관한 `VOA'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자금세탁방지기구의 옵서버 회원은 핵무기 개발과 테러 자금 지원, 자금세탁 등의 방지 필요성을 인정하고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법률과 조치를 개발해야 하는데, 북한은 이 조건들을 모두 수용했습니다.

이에 따라 아시아태평양 자금세탁방지기구는 앞으로 3년 간 북한의 이행 실적을 검토한 뒤, 정회원국 자격 부여를 결정합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