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북한대사관 주차위반 과태료 33만 달러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에 인공기가 날리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에 인공기가 날리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이 납부하지 않은 주차위반 과태료가 미화 33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은 특히 런던의 외국 대사관 가운데 지난 몇 년 동안 과태료 미납 규모가 10위 안에 들 정도로 많았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의 마크 시몬스 차관이 15일 영국에 주재한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의 주차위반 과태료 실태 자료를 영국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이후 올해 6월 말까지 총 1만 320 파운드, 미화 1만 7천600 달러의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미납금 규모는 적어도 1천 달러 이상을 납부하지 않은 49개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 가운데 8위에 해당합니다. 북한은 2012년에도 1만 2천 파운드, 미화 2만 달러를 미납해 당시 규모가 네 번째로 많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전문 인터넷 매체인 ‘NK 뉴스’는 북한이 지난 2003년부터 납부하지 않은 주차위반 과태료가 33만 달러 이상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런던의 북한대사관 보유 차량이 2 대에 불과하고 외교 접촉이 활발하지 않은 점에 비춰볼 때 미납 규모가 이례적으로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런던의 많은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들은 면책특권을 이유로 주차위반 과태료를 제대로 납부하지 않고 있습니다.

시몬스 차관은 이날 보고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의 주차위반 과태료 미납 건수는 총 5천662 건에 액수는 54만 파운드, 미화 92만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몬스 차관은 이와 관련해 여러 해당 대사관과 접촉하고 있다며, 지난 4월에는 과태료를 납부하거나 항소하라는 내용의 외교 협력서한을 대사관들에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런던의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 가운데 지난해 이후 주차위반 과태료 미납금이 가장 많은 나라는 나이지리아 대사관으로 7만4천 파운드, 미화 12만6천 달러를 납부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와 잠비아, 코트디부아르, 우즈베키스탄 순이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