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국 망명 선원 2명 송환 거듭 촉구...한국 거부


지난달 31일 동해 상에서 표류하다 우리측에 구조된 북한 주민 3명 중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남성이 3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날 북한으로 돌아간 30대 남성과 함께 구조된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

지난달 31일 동해 상에서 표류하다 우리측에 구조된 북한 주민 3명 중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남성이 3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날 북한으로 돌아간 30대 남성과 함께 구조된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

북한은 오늘 (6일) 최근 동해에서 표류 중 구조된 뒤 한국으로의 망명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2명에 대해 부당하게 억류됐다며 돌려보낼 것을 한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을 돌려보내는 것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문제가 된다며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6일 대변인 담화에서 재난을 당한 사람들을 구조해 자기 지역으로 되돌려 보내는 것은 인도주의적 원칙이자 국제 관례라며, 북한 선원들의 조건 없는 송환을 한국 정부에 다시 촉구했습니다.

이어 이들을 돌려보내지 않을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앞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남측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앞서 지난달 31일 울릉도 인근 해역에서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던 북한 선원 3 명을 구조하고 이 가운데 한국으로 망명 의사를 밝힌 2 명을 제외한 한 명만 북한으로 돌려보냈습니다.

북한은 지난 3일 조선적십자회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통해 망명 의사를 밝힌 선원들의 의사를 직접 확인하겠다며, 선원들을 판문점에 데리고 나와 대면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송환 요구는 상투적인 수법으로, 망명 의사를 밝힌 이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는 것은 물론, 판문점에 데리고 나가는 것 역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문제가 된다며 북한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한국인 선교사를 억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을 활용해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한편, 대내적으로는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주민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선원 2 명이 처음부터 한국으로의 망명을 목적으로 출항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북한 선원 2 명은 한국 관계 당국의 조사가 끝나는 대로 탈북자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에 입소해 한국 사회 정착교육을 받게 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