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갤럽 `미국, 세계 평화에 최대 위협국'

  • 이성은

미국 참전군인의 날 일리노이주 국립며지에 성조기들이 꽂혀있다.

미국 참전군인의 날 일리노이주 국립며지에 성조기들이 꽂혀있다.

미국이 세계 평화에 대한 최대 위협국가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또 다른 조사에서는 미국인들의 3분의 2 이상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위협으로 간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윈/갤럽인터내셔널이 지난 해 말 실시한 조사 결과 응답자 중 가장 많은 24%가 미국을 세계 평화에 대한 최대 위협국으로 꼽았습니다.

윈/갤럽은 이번 조사에서 전세계 68개국 6만8천 명을 대상으로 '어느 나라가 세계 평화에 가장 큰 위협인가'라는 질문을 제시했습니다.

미국을 최대 위협국으로 꼽은 응답자들은 미군이 개입해 있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미 지역 응답자들 사이에선 미국에 대한 찬반이 교차됐으며, 페루와 브라질,아르헨티나 등의 응답자들은 미국을 가장 위험한 나라로 간주했습니다.

특히 미국인 응답자 가운데 13%도 미국이 세계 평화를 저해할 수 있는 잠재적 위협이라고 지목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에 대해 러시아의 '러시아 투데이 (RT)' 방송은 반미 정서가 적대국 뿐아니라 터키와 그리스 등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에서도 나타났다며, 세계 경찰 역할을 하는 미국에 대한 강력한 반감을 표출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에 이어 응답자의 8%는 파키스탄을 세계 평화에 대한 위협국으로 지목해 2위에 올랐고, 중국은 6%로 3위를 기록했습니다.

또 북한과 아프가니스탄과 이란,이스라엘이 각각 5%로 공동 4위에 올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미국은 세계 평화의 최대 위협국이면서 동시에 '가장 살고 싶은 나라' 1위로 꼽혔습니다.

한편 미국의 또 다른 조사기관인 '퓨 리서치센터'는 2일 미국의 안보에 위협이 되는 존재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북한이 4위에 올랐으며, 미국인들의 67%는 북한 핵 프로그램을 위협으로 간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와 같은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들이 75%로 1위에 꼽혔고 타국에 의한 사이버 공격이 70%로 2위, 이란의 핵 계획이 68%로 3위를 기록했습니다.

또 미국인들의 절반 이상은 세계 강대국 대열에서 중국의 부상을 위협으로 간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