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총리, 중국 방공식별구역 설정 강력 비난


일본과 중국의 영유권 분쟁 도서인 센카쿠 열도, 중국 명 댜오위다오. 사진은 센카쿠 열도 중 일부인 미나미코지마 섬(왼쪽)과 키타코지마 섬. (자료사진)

일본과 중국의 영유권 분쟁 도서인 센카쿠 열도, 중국 명 댜오위다오. 사진은 센카쿠 열도 중 일부인 미나미코지마 섬(왼쪽)과 키타코지마 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센카쿠 열도 상공에 방공식별권을 설정한 중국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중국은 센카쿠를 댜오위다오로 부르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25일 “중국의 조치가 일본에 어떠한 효력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설정이 “동중국해의 현상을 일방적으로 변경함으로써 예측할 수 없는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국제법상 일반 원칙인 공해 상공에서의 비행자유의 원칙을 부당하게 침해하는 것이라며 중국 측에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일중국대사관은 일본 거주 자국민을 대상으로 비상연락망 구축에 나섰습니다.

앞서 백악관도 어제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을 비난했고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이는 남중국해 현상을 불안정하게 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