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국제사회 책임 있는 일원으로 유도할 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2일 한국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거행된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유엔 참전용사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2일 한국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거행된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유엔 참전용사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도록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 핵 무장 포기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유엔 참전용사 추모식’ 에 참석해 60년 전에 전쟁은 멈췄지만 대한민국은 아직도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불안한 평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땅에 다시는 전쟁의 비극이 일어나서는 안 되며 전쟁으로 많은 젊은이들이 희생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확고한 대북 억지력이 필요하며 궁극적으로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저는 앞으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확고한 억지력과 대비 태세를 갖추고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도록 유도해 갈 것입니다.”

만약 북한이 지금이라도 핵을 포기하고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한 공동 발전과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유엔 참전용사들에 대해 먼 이국 땅에서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참전용사들에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대한민국이 영원히 기억할 소중한 분들이라고 추모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전쟁의 폐허를 딛고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했고 참전용사들이 자랑스러워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현재 한국은 세계 여러 나라에 원조를 제공하고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해외봉사단을 파견해 경제개발의 경험을 나누며 개발도상국들의 발전을 돕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 이사국으로서 세계 평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고 앞으로 국제사회 공존공영에 기여해 참전용사들의 값진 희생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