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주민 절반 식량 부족'


만성적 식량 부족으로 북한 어린이들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미션 이스트 제공. (자료사진)

만성적 식량 부족으로 북한 어린이들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미션 이스트 제공. (자료사진)

지난 20년 간 북한 내 식량 상황이 크게 악화됐음을 보여주는 통계자료가 나왔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북한 주민 2 명 중 1 명이 식량 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의 보고서 내용을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영양실조 인구가 지난 20년 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19일 발표한 ‘2013 통계연감’에 따르면, 1990년과 1992년 기간 북한의 영양실조 인구는 전체 인구의 25.4%였습니다.

하지만 2010년과 2012년 기간에 영양실조 인구는 32%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최빈국 평균인 30.6% 보다도 높은 것입니다.

식량 부족(Food Inadequacy)을 겪는 인구도 1990년과 1992년 기간 36.4%에서, 2010년과 2012년 기간에는 49%로 급증했습니다. 최빈국의 식량 부족 인구 평균은 38.5% 입니다.

식량 부족을 겪는 인구란 영양실조 상태에는 미치지 않더라도, 정상적인 신체활동에 필요한 만큼의 식량을 섭취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통계연감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의 식단 구성도 열악해졌습니다.

1990년과 1992년 기간 북한 주민들은 열량의 63%를 곡물과 감자에서 얻었고, 1인당 하루 73g의 단백질을 섭취했습니다.

하지만 2007년에서 2009년 사이에 북한 주민들은 열량의 68%를 곡물과 감자에서 얻었고, 1인당 하루 57g의 단백질을 섭취했습니다. 특히 동물성 단백질은 10g 밖에 섭취하지 못했는데, 최빈국 평균인 12g보다도 낮은 것입니다.

곡물의 수입 의존도는 1990년에서 1992년 기간 14.1%에서 2007년에서 2009년 기간 15.2%로 늘었습니다.

FAO는 전세계 식량과 농업의 주요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자료들을 담아 매해 통계연감을 발간하고 있습니다.

올해 통계연감에서 FAO는 전세계 인구의 12.5%인 8억7천만 명이 2010년에서 2012년 기간 동안 영양실조를 겪었으며, 이들은 거의 대부분 개발도상국 주민들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